동대문에 맛있는 닭집이 있다고 해서 가봤습니다.
가게안이 상당히 넓은데도 불구하고 가게밖으로 기다리는 사람들로 줄이 늘어져있었는데요.
음식점 앞에 기다리는 사람들을 볼 때면 항상 드는 생각이지만
이렇게까지 줄을 서서 밥을 먹어야되나하는 생각과
그래도 맛있으니까 줄까지 서서 먹겠지 하는 두가지 생각이 듭니다.
기다리냐 그냥 돌아가냐의 결정은 제 몫은 아니지만 말이죠

 

동대문 닭한마리입니다.
말 그대로 닭한마리가 냄비안에 들어가있고
밑반찬은 별게 없습니다.

 

팔팔 끓고 있는 동대문 닭한마리

 

양념장은 자기가 스스로 만들어 먹을 수 있게금 되어있습니다.
마늘을 듬뿍 넣은 양념장

 

김치

 

동대문 닭한마리.
맛있게 먹고 왔습니다.

 

 

  1. 2012.05.28 17:41

    비밀댓글입니다

  2. 조니양 2012.05.29 09:50 신고

    '닭한마리' 라는 이름으로 장사하는 곳이 참 많은데, 다른 곳보다 들어가는 재료가 적고 깔끔해보여 더 좋아보이네요~ 가까운데 조만간 가봐야겠어요^^

  3. 정보는 나에게 매우 도움이되었습니다

  4. 이 유용한 정보 주셔서 감사합니다 .. 좋은 일

  5. 나를 위해 유용한 기사에 대한 감사

  6. 난 정말이 블로그에 기사를 읽을 것을 좋아합니다.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