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에서 밥을 먹고 나오는데 왠 고양이 한마리가 가만히 앉아있었다. 얼핏 보기에도 살이 많이 찐 듯한 모습이었다. 몸집이 상당했다.

 

 

 

 

고양이를 한번 불러보니

 

 

 

 

힐끔 한번 본다 

 

 

 

 

그리고 이내 도망치는가 싶더니

 

 

 

 

갑자기 벌렁하고 바닥에 누워버린다

 

 

 

 

그리고는 먹을거 좀 달라는 듯 애절한 표정을 지어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