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에 있는 별장(?)으로 초대받아 강화도 나들이를 떠났습니다.

 

당연히 빠질 수 없는 고기와 쏘세지와 바닷가에 간 만큼 조개구이를 해먹었습니다.

인근에 수산시장이 있어 싱싱한 조개를 많이 사올 수 있었습니다.

 

 

고기는 먹기 전에 양념을 하여 조금 재어놨습니다.

 

 

 

 

 

바다가 바로 내다보이는 곳에 별장이 있어 고기도 술술 들어가고 술도 술술 들어가더군요.

술을 마셔도 취하지도 않습니다.

 

 

 

 

 

좋은 사람들과 좋은 곳에서 좋은 음식 먹고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