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날 파전과 막걸리를 먹으러 많은 사람들이 가곤한다. 비오는날 파전과 막걸리가 생각나는 것도 자연스럽다고 생각하게 된 거 같기도 하다. 그렇다면 비오는것과 파전과 막걸리는 도대체 무슨 관계가 있길래 이런 현상이 생길걸까. 여기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설이 있다고 한다. 먼저 기름 두른 팬에 부침 반죽을 익힐 때 나는 지글거리는 소리가 빗소리와 비슷해서 자연스럽게 연관된다는 이야기가 있다. 실제 한 연구결과 빗소리와 파전 부치는 소리의 진폭과 주파수가 거의 비슷하다고 하다. 



두번째로는 비가 오게 되면 불쾌지수가 올라가고 혈당이 떨어지는데 이럴때 자연스럽게 밀가루가 들어간 음식에 대한 식욕이 생긴다는 것이다. 그리고 세번째로는 비가 오면 기온이 내려가기 때문에 따뜻한 성질의 음식인 파가 들어간 음식을 본능적으로 찾는다는 것이다. 파가 많이 들어간 음식을 먹으면 오한이나 감기에 좋다고 한다. 



많이 덥거나 비가 내리거나 하는 날이 반복되는 요즘, 비가 내릴때 전 전문점인 강동역 중궁전을 찾았다. 비가 오는날 손님이 많이 와서 안타깝게도 재료가 다 떨어져 제한된 메뉴밖에 시킬 수가 없었다. 한국인 역시 비올때 전음식을 먹어야 하나보다.



해물라면은 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