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가구들의 소풍



일본 건축가 Junya Ishigami 의 코바늘로 뜨게질한 옷을 입은 의자들
의자가 마치 두 사람이 어깨를 맞대고 있는 듯한 모습을 하고 있어서 왠지 모르게 정겹다.


Picnic 이라고 불리는 이 프로젝트는 Ishigami 가 이탈리아의 한 브랜드를 위한 것이다.




소풍이라는 주제에 걸맞게 여러가지 다양한 모습을 한 의자들이
오손도손 모여 이야기하고 있는 듯 하다.
하얀 바탕의 정원에 둘러앉아 있는 것이
마치 서로 마주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거 같다
공간을 채우고 있는 테이블과 의자들은
마치 자연의 한 장면, 혹은 사람들의 모습을 형상화 하고 있는 듯하다.


때때로 가구는 사람들이 이용하는 도구로만 생각되어 진다.
그리고 가구는 공간 한 구석을 채우는 물건, 그 이상으로는 여겨지지 않는다.
이 프로젝트에서 디자이너는 활동적인 사람들과 그 사람들을 둘러싸고 있는 환경이 서로 뒤섞여 있는 모습을
가구를 통해, 주로 의자의 변형과 적절한 배치를 통해 나타내었다.

그것이 바로 즐거운 가구들의 소풍이다.







제 글에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한번 눌러주세요. 여러분들 생각은 어떠신지도 듣고 싶네요

  1. 정보는 나에게 매우 도움이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