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장게장으로 먹을 수 있는 꽃게는 3월과 5월 사이에 잡은 꽃게가 가장 맛있다고 한다. 암꽃게를 잡아 간장게장으로 담그는데 암꽃게는 살이 부드럽고 비린내가 심하지 않다고 한다. 또한 암꽃게는 알이 차 있을 경우 더욱 맛이 좋다. 바닷게는 충남 태안군의 안흥이 꽃게의 주산지이다. 민물 게의 경우는 여름철에 많이 잡혔는데 과거에는 민물게를 이용하여 게장을 많이 담가 먹었다고 하지만 최근에는 잘 찾아보기 어렵다고 한다. 



이번에 가본 간장게장집은 경기도 하남의 검단산 아래에 있는 식당이다. 하남 애니메이션 고등학교 바로 뒤편에 자리잡은 간장게장 무한리필 식당은 이번이 두번째 방문이다. 무한리필이다 보니 방문한 사람수대로 가격을 지불해야 한다. 게장을 먹지 못하는 외국인과 같이 온 일행을 보았는데 어쨋든 게장을 시킬 경우 사람수대로 비용을 지불해야 된다고 한다. 간장게장과 양념게장은 1인당 13,900원이며 특게장은 1인당 17,000원이다. 간장게장으로 보통 많이 주문하는데 양념게장이 반찬으로 나오기 때문에 간장과 양념 모두 맛볼 수 있다. 



3명이 방문하였는데 게장이 나오는것을 보니 1인당 두마리씩 나오는거 같다. 한 접시를 다 먹고 한번 리필을 하였는데 간장게장의 특성상 그렇게 많이 먹을 수 있는 음식은 아닌거 같다. 짜기 때문에 밥이나 다른 반찬을 같이 먹어줘야 하고 그러다보니 빨리 배가 불러오는 거 같다. 짠 음식을 계속 먹으면 입에 물리기도 해서 많이 먹지 못하는 거 같기도 하다. 



지난번 방문 이후 두번째 방문이었는데 개인적으로는 꽤 맛이 좋은편이었다. 주변에 생각보다 간장게장 식당이 많이 없는데 간장게장을 좋아하는 분에게는 추천해 줄 만한 식당인 듯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