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가볼만한곳인 간절곶을 다녀왔습니다. 울산 간절곶은 한반도에서 아침해가 가장 먼저 뜨는 곳으로 특히 해돋이 명소로 유명한 곳입니다. 매년 1월 1일이면 어김없이 해돋이 행사가 열리는 곳이기도 합니다.

 

동해안 일출 여행지로는 정동진과 호미곶과 함께 간절곶이 유명합니다. 해뜨는 시간을 비교해보면 간절곶이 정동진보다는 5분 먼저, 호미곶보다는 1분 먼저 해가 뜬다고 합니다.

 

동해안의 아름다운 모습을 볼 수 있는 이곳 간절곶에서는 '욕망의 불꽃', '메이퀸', '친구2' 등의 촬영지로도 유명한 곳입니다.

 

간절곶은 어부들이 먼 바다에서 이곳을 보면 긴 간짓대처럼 보인다고 해서 이름붙여진 곳인데요. 마음속으로 무엇인가를 절실히 바란다는 '간절'과 소리가 통하기 때문에 마음 사람들이 이곳에 와서 간절한 마음을 빌기도 하고 담아가기도 합니다.

 

 

 울산 가볼만한곳인 간절곶에 들어서면 시원하게 열린 바다가 먼저 반기는데요.

 

나도 모르게 한동안 바라보게 되더군요. 마음이 편안해지는 기분이 듭니다.

 

 

 

 

 

 

 간절곶에서 인상적인 모습 중에 하나인 커다란 우체통입니다. 간절곶 소망우체통이라고 하는 곳인데요.

 

뒤쪽으로 문이 나 있어 우체통 안으로 들어가 소망을 담은 엽서를 쓸 수 있습니다.

 

 

 

 간절곶 언덕에는 작은 벤치가 하나 놓여있습니다.

 

아름다운 바다의 모습을 담아가기에 더없이 좋은 장소였습니다.